뉴스

트럼프, 문 대통령 부부에 백악관 사적 공간 '트리티 룸' 깜짝 공개

트럼프, 문 대통령 부부에 백악관 사적 공간 '트리티 룸' 깜짝 공개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6.30 12:07 수정 2017.06.30 1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문 대통령 부부에 백악관 사적 공간 트리티 룸 깜짝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악관 개인 집무실인 트리티 룸을 '깜짝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외국 정상에게 이 공간을 소개한 것은 처음입니다.

트리티 룸은 미국 대통령의 사적인 공간으로,백악관 3층에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9일 문 대통령과 백악관 공식 환영 만찬 행사가 끝난 직후 트리티 룸을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6시 환영 만찬을 위해 백악관에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만나 만찬장에서 10분간의 스탠딩 리셉션을 가진 뒤 예정 시간보다 20분을 넘긴 오후 7시 50분까지 만찬을 이어갔습니다.

만찬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문 대통령 부부를 환송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함께 탔지만,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3층이 내 사적인 공간인데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당선되기 전에 이렇게 좋은 곳이 있는지 몰랐다"며 "한 번 구경하지 않겠느냐"고 즉석에서 제안했습니다.

두 정상 부부를 태운 엘리베이터는 다시 3층으로 향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트리티 룸으로 문 대통령 부부를 직접 안내했습니다.

통역을 제외한 누구도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전쟁 당시 링컨 대통령이 사용한 책상이 있는 방과 링컨 대통령의 침실을 보여주며 문 대통령에게 직접 앉아보라고 권유했다"며 "문 대통령은 그 자리에 앉아 사진을 찍었다"고 전했습니다.

트리티 룸에 보관된 책상은 링컨 대통령이 게티즈버그 연설문을 작성할 때 사용한 것으로, 원본은 방탄유리로 보호된 채 보관돼 있습니다.

윤 수석은 "백악관 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사적 공간에 외국 원수를 데리고 간 것은 처음이라고 했다"며 "우리 외교부도 백악관을 방문한 우리나라 대통령 중에 백악관 3층 공간에 초청된 대통령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