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복싱 국가대표팀, 해병대 지옥훈련으로 정신력 강화

복싱 국가대표팀, 해병대 지옥훈련으로 정신력 강화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06.29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복싱 국가대표팀이 해병대 캠프를 통해 정신력을 가다듬고 있습니다.

대한복싱협회는 "대표팀 선수와 지도자 31명이 지난 26일부터 실미도에서 해병대 지옥훈련 캠프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나동길 총감독은 "이번 훈련은 8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2017 국제복싱협회(AIBA) 세계선수권대회와 11월 베트남 호찌민에서 개최되는 아시아복싱연맹(ASBC) 아시아선수권대회를 대비해 선수들의 정신력 강화와 목표의식 함양을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코치들도 선수들과 함께 모든 훈련을 같이 소화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협회는 전했습니다.

이번 해병대 캠프는 4박 5일 동안 진행됩니다.

협회는 "아침 7시부터 밤 9시까지 꽉 짜인 일정"이라며 "산악행군, 유격훈련, 해상훈련 등 육체적인 훈련 외에도 정신교육 및 다양한 토론을 통해 허심탄회하게 선수, 지도자 간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