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 중단…공론화 지원 절차 착수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 중단…공론화 지원 절차 착수

이성철 기자

작성 2017.06.28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고리원전 1호기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신고리 5, 6호기의 공사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공사를 중단하는 동안 향후 공사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로 하고, 오늘(28일) 곧바로 지원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이성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신고리 원전 5, 6호기 공사를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앞으로 공사를 계속할지 말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석 달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6월 착공한 뒤 공사 중인 신고리 원전 5, 6호기의 종합공정률은 28.8%.

공사가 완전히 중단될 경우, 이미 집행된 공사비 1조 6천억 원에 보상비용까지 합쳐 손실 규모가 모두 2조 6천 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정부는 T/F를 꾸리고 15명으로 공론화 작업 지원단을 구성키로 하는 등 곧바로 실무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홍남기 / 국무조정실장 : (공론화위원회는) 이해관계자나 에너지 분야 관계자가 아닌 사람 중에서 국민적 신뢰가 높고 덕망 있고 중립적인 인사를 중심으로 해서 10명 이내로 선정하고자 합니다.]

여론을 수렴한 뒤 최종 결론은 독일 경우처럼 시민배심원단에 맡기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신고리 5, 6호기 공사의 잠정 중단 결정을 환경단체들은 환영한 반면, 원자력 학계 교수들은 정부의 원전폐기 정책이 급진적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신한울 3, 4호기 등 현재 건설 계획 중인 원전과 공정률 10% 미만인 고성하이 1, 2호기 등 석탄발전소도 건설이 원점 재검토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