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상정 "인준문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야당 이해 구해야"

심상정 "인준문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야당 이해 구해야"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5.29 10:19 수정 2017.05.29 1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심상정 "인준문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야당 이해 구해야"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과 야당에게 이해를 구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다운 모습이자 가장 빨리 국정을 정상화하는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달 말까지 국회 인준절차가 마무리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지금 야당은 이 후보자의 적격성 자체보다도, 대통령의 약속 위반을 문제 삼고 있다. 대통령이 국민 앞에 약속했던 인사원칙이 그대로 이행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며 "각 당의 정치적 의도와 무관하게, 대통령 공약이 실현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야당은 국민을 대신해 대통령에게 설명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청와대 정무라인과 여당이 야당 설득에 나서고 있다. 임종석 비서실장도 국민 눈높이에 못 미친 인사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며 "그러나 이번 사안은 대통령의 인사원칙에 관한 사안으로, 이 후보자는 사실상 대통령이 직접 검증하고 선택한 인사이다. 또한, 국민께 사전 양해를 구한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심 대표는 "국정기획자문위에서 이달 말까지 인사원칙을 구체화한다고 했는데, 이번 논란이 새 정부의 인사원칙 후퇴로 이어져선 안 된다"며 "기준에 맞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성실히 살아가는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 앞으로는 원칙을 더 잘 지키겠다는 의지와 인사원칙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구체적 실천방안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