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당 "朴탄핵 상태서 특수활동비 30억 집행…내역 밝혀야"

국민의당 "朴탄핵 상태서 특수활동비 30억 집행…내역 밝혀야"

임태우 기자

작성 2017.05.26 11:10 수정 2017.05.26 14: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당 "朴탄핵 상태서 특수활동비 30억 집행…내역 밝혀야"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오늘(2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상태에서도 청와대 특수활동비 30억여 원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내역 공개를 촉구했습니다.

이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대통령 없는 청와대가 특수활동비를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 알 권리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대통령 기능이 정지된 상태에서 어떤 목적으로 어디에 사용된 건 지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며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특수활동비를 절감해 청년 일자리에 활용토록 지시한 것에 대해 "환영하고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며 "대통령의 이번 결단이 새로운 공직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가안보와 관련된 정보활동, 기밀유지가 필요한 수사를 제외하고는 모든 특수활동비를 폐지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의장은 "내년 예산 심사과정에서 국회를 포함해 국정원·검찰·경찰 특수활동비가 본래 목적에 맞게 사용되도록 하고 대폭 축소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