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짠맛 줄이고 감칠맛 더하고…나트륨 줄인 참신 요리대회

짠맛 줄이고 감칠맛 더하고…나트륨 줄인 참신 요리대회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7.05.18 21:00 수정 2017.05.18 2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많이 찾는 짬뽕이나 짜장라면의 나트륨 함유량을 살펴봤습니다. 하루 권장량 나트륨이 한 그릇에 다 들어있을 정도로 짠맛이 강합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나트륨 섭취도 줄이고 덜 짜면서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을까요? 이런 주제로 요리 대회가 열렸는데, 참신한 아이디어가 많았습니다.

유덕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지고, 볶고, 튀기고. 예비 요리사들의 손놀림이 분주합니다.

마늘과 양파, 다시마 같은 천연 재료를 푹 끓여 감칠맛을 만들어냅니다.

갖은 양념에, 소금은 거의 없습니다.

'삼삼한' 요리, 즉 싱거운 듯하면서도 맛있는 요리를 만드는 게 참가자들에게 주어진 과제입니다.

몸속 나트륨을 배출해주는 콩 종류가 곁들여진 갈비찜.

[정승기/대회 참가자 :물 3에 간장 1 비율로 끓여서 염도를 약 30% 정도 낮춘 뒤 그 간장을 가지고 조리했습니다.]

자극적인 짠맛은 확 줄이고, 대신 신맛이나 단맛 소스로 감칠맛을 더한 요리도 있습니다.

[박지연/대회 참가자 : 소금 대신 오미자 원액을 (소스에) 넣으면 더 건강한 식품, 저염식으로 먹을 수 있어요.]

소금은 거의 넣지 않았는데도 뜻밖에 맛있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이충희/국민평가단 : 나트륨이 적게 들어가서 맛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식감과 향 그리고 색채로 즐거움을 주네요.]

[함동철/심사위원장 : 평소 쓰는 소금양을 3분의 1로 줄이거나 대신 간장을 사용하는 것이 (나트륨 줄이기에) 효과적입니다.]

식약처는 이번 경연에 나온 요리법 120가지를 책으로 펴낼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