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영렬·안태근, 하루 만에 사의 표명…감찰반 22명 투입

이영렬·안태근, 하루 만에 사의 표명…감찰반 22명 투입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05.18 20:22 수정 2017.05.18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돈 봉투 만찬'의 양쪽 수장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오늘(18일) 사의를 밝혔습니다. 고강도 감찰과 함께 인적 쇄신을 통한 검찰 개혁이 이미 시작된 분위기입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오늘 아침 취재진에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공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감찰 지시 하루 만에 사의를 표명한 겁니다.

전국에서 가장 큰 검찰청으로 주요 수사를 도맡는 서울중앙지검의 수장과 검찰 인사와 예산을 틀어쥔 법무부 검찰국장이 동시에 사의를 표하자 검찰 조직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다만, 법규에 따라 두 사람의 사표는 진행 중인 감찰이 끝날 때까지 수리되지 않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사의 표명과 관련하여 보고를 받으셨습니다. 보고를 경청하셨고 이에 대해 특별한 의견을 말씀하시지는 않았습니다.]

법무부와 검찰은 당장 법무부 감찰관을 총괄팀장으로 하는 22명의 매머드급 공동 감찰반을 구성해 감찰에 돌입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만큼 사실상 수사에 준하는 감찰이 이뤄질 거란 관측입니다.

감찰반은 만찬 참석자 10명 전원을 상대로 모임의 성격과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특수활동비로 조성했다는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지출과정의 적법성과 함께 청탁금지법 위반 여부도 조사 대상입니다.

대대적인 인적 쇄신의 분위기와 여건이 조성돼 새 정부가 검찰 개혁에 속도를 더할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