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발포 진상·책임 밝힐 것…5·18 정신 헌법 담겠다"

文 "발포 진상·책임 밝힐 것…5·18 정신 헌법 담겠다"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7.05.18 20:10 수정 2017.05.18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37번째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역대 최대 규모였습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 당시 민간인에 대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남승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들과 달리 차를 타지 않고 민주의 문부터 기념식장까지 걸어서 입장했습니다.

방명록에는 '가슴에 새겨온 역사, 헌법에 새겨 계승하겠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5·18과 촛불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5·18 정신을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면서 5·18 진상규명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헬기 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진상 규명은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겼다는 공약도 지키겠다고 했습니다.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이를 위해 개헌특위를 가동 중인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면서, 서로의 아픔을 어루만져주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서진호, 영상편집 : 이정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