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18 전야제 '후끈'…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5·18 전야제 '후끈'…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7.05.17 20:56 수정 2017.05.17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일(18일)은 5.18 민주화 운동 37주년입니다. 내일 기념식은 현직 대통령이 참석하고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으로 불려지며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집니다. 지금 광주에서는 전야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으로 가봅니다. 

이성훈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5.18 전야제가 열리고 있는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은 광주 시민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온 시민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전야제의 열기도 더해 가고 있습니다.

2시간 전쯤엔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 세월호 가족 등이 참여해 진상 규명을 위한 연대를 다짐하며 거리 행진을 했습니다.

내일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는 지난해의 세 배가 넘는 1만 명가량이 참석할 것으로 보입니다.

4.19 등 다른 민주화운동 단체는 물론 보훈 단체까지 모두 참여하는 국민 화합의 장을 만든다는 취지입니다.

불의에 항거한 5.18 민주 영령의 정신을 계승하고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자는 새 정부의 의지도 기념식 주제에 반영됐습니다.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한목소리로 부르는 제창 형식으로 불려집니다.

이 곡을 작곡한 김종률 씨도 내일 문재인 대통령 바로 옆에 서서 함께 부르기로 했습니다.

[김종률/'임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 : 9년 동안 이렇게 박해를 많이 받았기 때문에 이렇게 대통령께서 제창을 허락하시고 공식 기념곡으로 만든다고 하니 굉장히 기뻤습니다.]

촛불 집회에서 상록수를 불러 사람들의 마음을 뜨겁게 했던 가수 전인권 씨도 함께 부릅니다.

[전인권/가수 : 5.18 그리고 세월호는 영원히 잊을 수 없는 그런 일이고 이런 공연을 하게 될 때 제가 갖게 되는 마음이 있어요. 뜨겁다고 그래야 되나…]

보훈처가 5.18 기념식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전국에 800개 현수막을 내거는 등, 내일 기념식은 정권이 교체돼 새 정부가 출범했음을 보여주는 첫 정부 기념행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제 일·최준식,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