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남역 살인 1년, 다시 붙여진 포스트잇…전국서 추모 행사

강남역 살인 1년, 다시 붙여진 포스트잇…전국서 추모 행사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7.05.17 20:54 수정 2017.05.17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남역 살인사건 1주기를 맞아 오늘(17일) 전국 곳곳에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여성 혐오 범죄 근절을 바라는 추모제가 이어졌습니다. 강남역 현장 연결합니다.

박수진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제가 서 있는 곳은 1년 전 살해당한 여성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마음이 담겼던 포스트잇 3만 5천여 장으로 가득 찼던 곳, 강남역 10번 출구 앞입니다.

제 왼편 뒤쪽으로 보시는 것처럼, 1주기를 맞아 시민들의 포스트잇은 다시 등장했습니다.

우리 사회의 성차별 구조와 여성 혐오에 대한 인식이 이제는 개선돼야 한다는 시민들의 바람이 가득 담겼습니다.

추모행사는 저녁 7시부터 시작됐습니다.

검은색 옷을 입은 참가자들은 추모 시 낭독과 침묵 행진으로 희생자를 추모했습니다.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선 여성에 대한 차별을 더는 참지 않겠다는 뜻으로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 던지는 퍼포먼스도 진행했습니다.

신촌 등 대학가에서 열린 추모행사에는 여성은 물론 남성들의 참여도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김헌성/연세대 : 이렇게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서 현재 여성들이 어떤 피해를 받고 있는지 생각을 해보고 이제 개선을 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해보자는 취지로 메모를 남겼습니다.]

여성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성 차별적인 사회구조와 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정부의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승태·이찬수, 영상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