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투차량 통째로 빼돌린 현역 미군…밀수출하려다 덜미

전투차량 통째로 빼돌린 현역 미군…밀수출하려다 덜미

이세영 기자

작성 2017.05.17 20:50 수정 2017.05.17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주한미군 전투용 차량 '험비' 석 대를 빼돌린 현직 미군과 고물상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빼돌린 차 한 대는 영화 소품 업자에게 팔아넘겼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기관총을 장착한 소형 장갑차가 모래바람을 휘날리며 달립니다.

미국 지상군의 주력 전술 차량, '험비'입니다.

그런데 경기도 평택의 한 고물상 야적장에서 난데없이 이 험비 차량들이 발견됐습니다.

주한미군 기지 고물 처리 업자인 60살 허 모 씨 등이 지난해 6월, 고장 난 험비 차량 석 대를 화물차에 실어 무단 반출한 겁니다.

고장 난 험비는 폐기가 결정되면 산산조각낸 뒤 고철 상태로 반출해야 하지만 미군 부사관 47살 전 모 중사 등 2명이 서류를 꾸며 반출을 도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동환/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 팀장 : 미군 전 씨가 직접 인솔을 했고, 반출하는 과정에서도 전 씨가 배웅을 했기 때문에 미군 초소에서는 아무 의심 없었습니다.]

허 씨 등은 토우 장착형 험비 1대를 전쟁 영화 소품 제작업자에게 1천1백만 원을 받고 팔아넘겼고, 병사 수송용인 남은 두 대는 해외로 밀수출하려다 덜미를 잡혔습니다.

경찰은 허 씨와 미군 중사 등 7명을 특수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우기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