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이영렬-안태근 '돈 봉투 만찬' 감찰 직접 지시

文, 이영렬-안태근 '돈 봉투 만찬' 감찰 직접 지시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05.17 20:15 수정 2017.05.17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의 핵심 간부들에 대한 감찰을 전격 지시했습니다.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연루된 이른바 돈 봉투 만찬에 대해서 조사하라는 겁니다. 검찰 개혁이 예고된 가운데 내려진 핵심 수뇌부에 대한 감찰 지시기 때문에 검찰이 극도로 긴장하고 있습니다.

먼저 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1일 저녁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국정농단 특별수사본부 검사 6명을 대동하고 서울 서초구 한 식당에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찰국 간부 3명과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특수본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수석을 재판에 넘긴 지 나흘 만이었습니다.

안 국장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천여 차례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었던 인물입니다.

이 자리에서 안 국장은 특수본 수사팀장들에게, 이 지검장은 검찰국 과장들에게 70에서 1백만 원씩 든 돈 봉투를 건넸습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일었지만, 검찰과 법무부는 후배 격려를 위한 자리이고 돈 봉투 역시 주요 수사 종료 뒤 으레 집행하는 수사비 지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이 지검장이 건넨 격려금은 검찰국 과장들이 다음 날 반환했다며 문제 될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해명에 대해 여전히 석연찮은 점이 있고, 해명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엄정히 조사하여 공직 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합니다.]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는 물론 검찰국이 검찰 인사를 책임지고 있는 만큼, 이 중앙지검장의 청탁금지법 위반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는 겁니다.

법무부와 검찰은 뒤늦게 긴급회의를 열고, 법과 절차에 따라 조사한 뒤 관련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장현기)  
 
▶ "심각한 문제" 이례적 감찰 지시…검찰에 또 한 번 경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