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당 원내대표 김동철 "앞장서 견제"…野 일단 '제 갈 길'

국민의당 원내대표 김동철 "앞장서 견제"…野 일단 '제 갈 길'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7.05.16 2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 패배 후에 정비에 나선 야당 소식들 묶어서 정리해 보았습니다. 국민의당은 새 원내대표로 호남 4선 김동철 의원을 선출했습니다. 바른정당과 통합론은 양측 모두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한국당은 여당 견제에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야권이 각자 정체성을 세우는 데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동철 의원은 광주에서 내리 4선을 지내면서 민주당 내 친문 진영과 각을 세웠던 인물입니다.

취임 일성도 문재인 정부 견제에 방점을 뒀습니다.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지만 그러나 해서는 안될 일 을 할 때는 국민의당이 가장 앞장서서 막아낼 것 입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에 대해선 당장 추진할 여건이 안된다면서 정책연대부터 시작하자고 말했습니다. 공백 상태인 지도부를 재건하면서 당의 정체성을 지키는 데 주안점을 두겠다는 겁니다.

바른정당도 1박 2일 연찬회 끝에 자강론으로 뜻을 모았습니다. 국민의당과 당대당 통합은 없다고 분명하게 선을 긋고, 다음달 내로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습니다.

[김세연/바른정당 사무총장 : 어떠한 어려움에도 흔들림 없이 국민만을 바라보며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개혁 보수의 길로 나아갈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1주일을 비판하면서 보수 제1야당 정체성 확립에 주력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지난 일주일간 새 정부의 국정 운영방식은 유감스럽게도 일방적 지시와 독주의 연속이었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의원총회에선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지도부 교체론을 들고 나왔지만, 정우택 원내대표는 '한두 사람 이야기'라며 일축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