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하드웨어에 남은 것 없어"…공식 조사 가능성 시사

靑 "하드웨어에 남은 것 없어"…공식 조사 가능성 시사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05.16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 정부가 박근혜 정부로부터 넘겨받은 자료가 없다면서 사실상 인수인계를 안 한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문제가 있다면 공식 조사할 수 있다는 뜻까지 시사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비공개 브리핑에서 청와대 컴퓨터를 확인한 결과 하드웨어 상에는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자료가 없는 이유에 대해 상식적으로 의심이 간다면서 내부적으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1차로 경위 파악을 한 뒤 문제가 있다면 공식 조사에 착수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행법상 기록물 이관 후 파기하도록 돼 있는 건 맞지만, 당연히 해줘야 할 인수인계 작업을 하지 않았다면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는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국정원과 기무사, 검찰, 경찰의 보안 감찰 책임자를 소집한 자리에서 자료 삭제 금지를 지시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조국 민정수석은) 종이 문서 및 전자 문서에 대한 무단 파쇄나 유출, 삭제를 금하도록 지시하고 이를 위반하지 않도록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관계자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공공기록물 관리법 시행령에 '자료를 이관한 뒤에는 서버를 다 물리적으로 지우게 돼 있다'면서 노무현 정부 때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습니다.

또 열람이 제한되는 지정기록물의 비율은 박근혜 정부가 노무현 정부 때와 비교해도 훨씬 낮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인수위가 없어 인계인수 과정이 일부 부실한 점은 있었다면서 자료를 넘겨주는 쪽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서진호,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