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정부서 만든 정책실장 부활…더 세진 국가안보실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7.05.12 20:39 수정 2017.05.12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 정부 청와대 조직의 가장 큰 특징은 노무현 정부 때 신설됐던 정책실장이 부활한 겁니다. 정책실 구성도 3수석 2보좌관 체제로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와 같아서, 참여정부 2기라는 말이 나옵니다. 또 국가안보실이 외교 안보 수석실을 폐지·흡수해서 권한이 더 커졌습니다.

정영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활한 청와대 정책실장은 형식상, 대통령 비서진을 총괄하는 비서실장 밑에 있기는 하지만, 같은 장관급입니다.

따라서 정무와 인사는 비서실장, 경제와 사회 정책 전반은 정책실장의 투 톱 체제로 해석됩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두 분 다 장관급이기 때문에 서로 협조하고 체크 앤 밸런스가 이뤄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정책실은 일자리, 경제, 사회 등 3수석에 경제와 과학기술, 2보좌관 체제로 구성됐습니다.

노무현 정부 정책실도 경제, 사회, 혁신관리 등 3수석에 경제와, 정보과학기술 2보좌관 체제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비서실장이었던 만큼 유사한 조직에 익숙함을 느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박근혜 정부에서 신설됐던 국가안보실은 명칭을 유지하되 조직과 권한이 대폭 강화됐습니다.

지난 정부에는 외교안보수석이 따로 있어 정책을 맡고, 국가안보실은 주로 위기 대응을 맡았습니다.

하지만, 새 정부에서는 외교안보수석을 폐지하고 기능을 국가안보실 산하로 옮겨 안보실이 막강한 외교안보 콘트롤 타워가 됐습니다.

안보실 산하 평화군비통제비서관 신설도 주목할 부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지난달 23일 : 상호 군비통제를 단계적으로 실행하여 전쟁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제거해야 합니다.]

북핵 완전폐기와 평화협정체결의 포괄적 추진이라는 대통령의 구상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영상취재 : 박영일·서진호, 영상편집 : 김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