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시진핑, 문 대통령에 축전…한·중 '관계 개선' 메시지

中 시진핑, 문 대통령에 축전…한·중 '관계 개선' 메시지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7.05.10 20:29 수정 2017.05.10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은 사드 문제로 꼬인 한·중 관계 개선에 기대를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베이징 편상욱 특파원, 시진핑 주석이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하는데 주목할 만한 내용에 어떤 게 있습니까?

<기자>

시진핑 주석은 문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면서,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관계가 그동안 서로에게 모두 이익이 돼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겅 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항상 한국과 한중관계를 매우 중시해왔고 어렵게 얻은 한중관계의 성과를 한국과 함께 지키기를 원합니다.]

사드를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최근 이 문제로 냉각된 양국관계를 회복하길 원한다는, 관계 개선의 메시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언론들의 논조도 대체로 비슷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사드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 미국과 진지하게 협상하겠다고 한 말을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오늘(10일) 자 사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사드 문제만 넘어서면 양국관계가 신속히 바뀔 수 있고, 그 열쇠는 문재인 대통령이 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베이징 소식통들은 중국도 사드 문제로 계속 대립하기엔 부담이 큰 만큼, 한국의 새 정부와 화해 분위기를 찾아보려는 조심스런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美 "한미 동맹 강화 협력 기대…정상 간 대화 기다린다"
▶ 日 "문 대통령 만나고 싶다…위안부 합의는 준수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