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1, 자정까지 총력전…후보들의 마지막 유세지는?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7.05.08 10: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을 하루 앞두고 각 후보들은 지지층을 최대한 결집할 수 있는 곳을 찾아 유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공식선거운동이 마무리되는 자정까지 쉼 없이 뛴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통해 압도적 지지를 당부한 뒤 바로 부산으로 이동합니다.

대구, 청주를 거쳐 상경하면서 서울 광화문 광장과 강남에서 마무리 유세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촛불 민심의 상징인 광화문 광장 유세는 분열과 갈등을 넘어, 국민통합 시대를 열겠다는 의미라고 문 후보 측은 설명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부산, 대구, 대전, 천안을 거쳐 서울로 향하는 경부선 상행선 유세를 펼칩니다.

첫 일정으로 오늘 오전 부산 해운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층 결집을 호소했습니다.

이어 텃밭인 대구와 대전, 천안을 돌고 서울에서는 강남역과 홍대 거리를 차례로 방문한 뒤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대전에서 마지막 집중유세를 벌이며 4차 산업혁명과 동서 화합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안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미래로 나갈 수 있는 후보는 자신뿐이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공식선거운동을 시작했던 광화문을 찾은 뒤 천안과 청주를 거쳐 대전으로 향합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서울 대학가와 사무실 밀집 지역을 돌며 개혁 보수층 표심에 호소할 계획입니다.

저녁부터 선거운동이 끝나는 자정까지는 서울 명동과 을지로 일대에서 마지막 유세를 벌입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젊은 층이 많은 신촌에서 유세를 마무리합니다.

오전 11시 반부터 자정까지 12시간 넘게 거리를 누비며 지지를 호소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