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눈 맞춤' 한 번으로 결제까지 단숨에…홍채 인증 확산

'눈 맞춤' 한 번으로 결제까지 단숨에…홍채 인증 확산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17.05.04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내가 누구인지 인증할 때, 요새 눈에 있는 홍채로 확인하는 기술이 확 좋아졌습니다. 간단하고 정확해서 이용자 입장에서도 한결 편해졌습니다.

정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신분 확인했는데, 그 사람 아닙니다.]

카메라 렌즈가 주인공의 눈을 스캔해 신분을 확인합니다.

영화처럼 먼 미래에나 가능할 것 같던 이런 홍채 인식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직장인 박규태 씨는 신용카드 결제에 앞서 스마트폰에 눈을 맞추는 방식으로 개인인증을 합니다.

스마트폰에 입력돼 있는 본인의 홍채 정보와 서로 맞지 않으면 신용카드 결제가 차단됩니다.

[박규태/직장인 : 처음에 사람들이 되게 신기해하더라고요. 눈으로 어떻게 결제를 하냐고 얘기도 하고….]

은행들도 홍채 인증을 속속 도입하고 있습니다.

번거롭고 분실 위험이 있는 공인인증서와 보안카드를 홍채 인증으로 대체하는 겁니다.

이런 은행 ATM기에서도 홍채인식을 통해 본인확인을 할 수 있습니다.

홍채는 눈으로 들어오는 빛의 양을 조절하도록 동공의 크기를 조절하는 곳입니다.

다른 사람과 같은 홍채를 가질 확률은 10억분의 1, 사실상 제로에 가깝습니다.

[이경찬/은행 홍채인증 개발자 : 홍채인증은 유일무이하게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생체인증 수단이기 때문에 금융권에서도 본인 인증수단으로써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술 혁신이 금융 생활 모습도 바꾸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