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엄마 외출한 사이 두 살 배기 딸 숨져…경찰, 구속영장 신청

엄마 외출한 사이 두 살 배기 딸 숨져…경찰, 구속영장 신청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7.05.03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살짜리 아기가 만 하루 동안 혼자 집에 있다가 목숨을 잃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엄마는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갔었다는데, 아이는 빼빼 말라있는 데다 출생신고도 안 된 상태였습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오후 3시 45분쯤, 서울 강남의 한 오피스텔.

양손 가득 짐을 든 한 여성이 집 밖으로 나섭니다.

이 여성이 다시 오피스텔에 나타난 것은 만 하루가 지난 다음 날 오후 3시 50분쯤, 집으로 들어간 여성은 5분 뒤, 아이 한 명을 안고 걸어 나옵니다.

아이는 힘없이 축 늘어진 모습입니다.

아이를 안은 여성은 미혼모인 29살 김 모 씨.

전 남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외출했다가 귀가한 김 씨는 그 사이 집에 홀로 남겨졌던 2살짜리 딸이 침대에 누운 채 숨을 쉬지 않자 응급실로 급히 데려갔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미 심정지로 숨진 상태였습니다.

아이에게서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상당히 야위어 있고, 출생신고조차 돼 있지 않은 것을 확인한 병원 측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강남 세브란스병원 관계자 : (아이가) 출생신고도 안 돼 있고 사망한 지 꽤 된 것 같다. (엄마는) 말도 잘 못 알아듣게 횡설수설 하셨던 것 같아요. ]

경찰은 오피스텔에서 미혼모 김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이창영/서울 수서경찰서 여청과장 : 6kg 정도. (아이가) 2년 2개월로 추정이 되거든요. 그 정도 아이들이 (정상체중은) 한 10kg이 넘어요.]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의뢰하고 김 씨에 대해 아동 학대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