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 D-6, 마지막 TV 토론서 난타전…극에 달한 '감정싸움'

대선 D-6, 마지막 TV 토론서 난타전…극에 달한 '감정싸움'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5.03 0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이 이제 6일 남았습니다. 어젯(2일)밤 마지막 TV 토론이 열렸는데, 후보들의 난타전이 극에 달했습니다. 거친 말이 오가면서 감정싸움 양상까지 보였습니다.

먼저,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 통합 방안'을 주제로 한 토론은 국민 분열의 책임 공방으로 비화했습니다.

홍준표 후보와 문재인 후보는 '적폐 청산'을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이해찬 의원이 보수 집권하면 궤멸시켜야 된다고…그러면 우리는 나는 또 문드러지겠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 적폐를 만들어온 국정농단 세력에게 국정을 다시 맡길 수 없다. 그런 표현을 한 거죠.]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이해찬 의원이 상왕이죠?]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그런 말씀 마시고.]

정치권의 계파 패권주의와 분당 사태에 대해서는 남 탓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계파 패권주의 때문에 나왔다고 다들 말씀하시는데요.]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그렇게 당을 쪼갠 분이 우리 안 후보님이시죠.]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쪼갠 분이 저는 문 후보님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정치권끼리 손잡는 것이 통합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바른정당 탈당 사태를 놓고는 홍준표, 유승민 후보 간 감정 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유승민) 후보가 덕이 없어서 도저히 대선을 못 치르겠다. 그래서 나오려고 한다고 합디다. 한 번 물어 보세요. 가서.]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성범죄에 강간 미수를 스스로 그래 하신 분인데, 지금 다른 후보를 그렇게 비방할 자격이 있으십니까?]

사드 배치로 국론이 분열돼 있다면서 사드 비용 논란에 대한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트럼프 대통령의) 말 한마디 가지고 꼬투리 잡아 가지고 그러면 문재인 후보님 대통령 되면 사드 배치 안 할 겁니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비준 절차를 거치면 국론 분열이 해결되지 않겠습니까?]

[심상정/정의당 후보 : 여전히 지금 트럼프 대통령 비호 하기가 급급해요.]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는 북한 주적, 4대강 등 토론 주제를 벗어난 문제를 놓고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