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단일화 제안' 결론…유승민 "제안 수용한 적 없어"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7.04.25 0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른정당이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안철수, 홍준표 후보에게 반 문재인으로 단일화를 하자는 제안을 내놨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사퇴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정당은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어제(24일)저녁 7시부터 5시간 넘게 격론을 벌였습니다.

완주 의사를 굽히지 않은 유승민 후보와 단일화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의원들 사이에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결국 유 후보의 반대에 관계없이 당 차원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측에 후보 단일화를 제안하기로 결론냈습니다.

[주호영/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공동선대위원장 : 좌파 패권 세력의 집권을 저지하기 위해서 3자 단일화를 포함한 모든 대책을 적극 강구하기로 한다.]

이른바 '반문재인 연대'를 명분으로 김무성, 주호영, 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이 단일화 협상을 맡기로 했습니다.

유승민 후보 측은 즉각 성명을 내고 단일화 제안을 수용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 후보는 의총에서 "자유한국당이나 국민의당과는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며 "지지율이 낮아서 죄송하지만 그래도 믿고 따라 달라"고 호소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지금부터 가는 길이 아무리 험하더라도 언젠가는 국민들께서 우리에게 마음을 열어주실 거라고 믿습니다.]

하지만 의총에 참석한 31명 가운데 스무 명 이상이 후보 단일화 주장에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무성, 주호영 공동선대위원장 등은 이미 홍준표 후보와 물밑 접촉을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표용지 인쇄 시점인 오는 30일이 1차 시한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후보 단일화 논의가 대선의 막판 변수가 될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