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바다이야기·아들 채용·이석기 사면이 문재인의 3대 문제"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4.04 09:45 수정 2017.04.04 1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정우택 비상대책위원장 권한대행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를 겨냥해 "미래에 대한 이야기가 없고 오로지 과거에 기대어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고 증오와 대립의 언어만 구사한 문 후보에게 무슨 비전과 희망을 볼 수 있는지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오늘(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경선 과정에서 보인 모습을 종합하면 민주당은 공당이 아니라 문재인 개인과 측근의 사당임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입만 열면 적폐 청산을 외치면서 자신을 둘러싼 수많은 의혹은 깔아뭉개는 행태로는 유권자의 선택을 받을 수 없다"며 "온갖 비리와 부패에 대한 책임, 폐쇄적이고 패권적이며 오만한 당과 캠프 운영은 국민 시각에서 검증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바다이야기' 사과 문 후보 아들 특혜 채용 의혹,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 사면 등을 '3대 문제'로 꼽고 공세에 나섰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노무현 정권 시절 수많은 서민을 피눈물 나게 했던 바다이야기 사건에 대해 국민과 당 차원에서 제대로 짚을 것"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 조카인 노지원 씨와 당시 여권 정치인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문 후보의 아들이 왜 하필 아버지의 부하나 마찬가지인 권재철 씨가 기관장으로 있던 한국고용정보원에 취업했냐"며 문 후보 아들 준용 씨의 이력서 논란과 휴직 중 미국 인턴, 퇴직금 산정 등을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또 "역대 정권에서 가장 잘못된 사면은 노무현 정권 때인 2003년 이석기 특별사면과 2005년 특별복권"이라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문 후보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이석기는 재심에서 2년 6개월의 실형을 받고 대법원 상고를 제기했지만 6일 만에 취하했고 사면됐다"며 "당시 이석기에 대한 특별사면과 복권을 담당했던 문 후보는 노무현 정권과 이석기의 커넥션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