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보]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경선 득표율 57%

[속보]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경선 득표율 57%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4.03 19:53 수정 2017.04.03 2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속보]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경선 득표율 57%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확정됐습니다.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로 나선 데 이어 두 번째 대권 도전입니다.

민주당은 오늘(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순회경선 결과 지난 4차례 경선 누적 득표율이 과반인 문 전 대표를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했습니다.

문 후보는 호남권, 충청권, 영남권, 수도권·강원·제주 등 오늘까지 모두 4차례 실시한 권역별 순회경선에서 누적 득표율 57.0%를 차지하면서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최성 고양시장을 제치고 결선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했습니다.

원내교섭단체 가운데 대선 후보를 확정한 정당은 유승민 후보를 선출한 바른정당, 홍준표 후보를 확정한 자유한국당에 이어 민주당이 세 번째입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안철수 전 대표와 비교섭단체인 정의당 심상정 후보를 포함하면 대선 초반 레이스는 5파전이 됐습니다.

문 후보는 오늘 재외국민 투표 결과를 포함한 수도권·강원·제주 경선에서 60.4%를 득표해 누적 득표율 57.0%로 과반을 차지했습니다.

안 지사는 17,2%를 얻어 누계 21.5%의 득표율로 최종 2위에 올랐고, 이 시장은 22.0%를 득표해 누적 21.2%로 3위에 그쳤습니다.

최성 고양시장은 0.3%를 득표, 누적 득표율 0.3%의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누적 득표율 기준으로 문 후보는 안 지사를 35.5%포인트 차이로 멀찌감치 따돌리며 압승을 거두면서 본선 선전의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경선에서 56.5%를 득표해 역시 결선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