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 근로시간 단축 추진…'상공계 반발' 확산

[부산] 근로시간 단축 추진…'상공계 반발' 확산

KNN 윤혜림 기자

작성 2017.04.03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가 주당 68시간인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줄이는 법안을 추진하다 불발로 끝났는데요,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주요 공약으로 떠오르는 데다 올해 안에는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어서 상공계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동차 부품을 제작 납품하는 부산의 한 업체입니다.

단기간에 근로시간이 줄어들면 인원 충원도 문제지만 무엇보다 그에 따른 생산라인 증설에 대한 부담이 커집니다.

생산원가는 상승하지만, 납품단가는 맞춰야 하기 때문입니다.

[김규영/성우하이텍 인사노무팀장 : 통상적으로 하루에 한 시간 연장을 하는데 (단축근무가 되면) 토요일 근무조차도 어려운 상황이 되거든요. 저희 같은 제조업 라인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비용이 증가하는 측면이 있습니다.]

또 근무시간의 단계적 단축과 특별연장근무 허용 등 완충 절차 없이 진행되면 급작스러운 변화를 기업들이 견뎌내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특히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 타격이 크다는 것이 문제인데 중소기업이 많은 부산·경남지역은 급작스런 근로시간 감축안에 반발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박주완/부산경영자총회 상임부회장 : 부산지역에는 99% 이상이 중소기업이 차지하고 있고 그렇지 않아도 중소기업들은 사람을 구하지 못해서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는데….]

부산·경남·울산 상공회의소도 이달 중순 동남권경제협의회 때 성명서를 발표하고 강력 항의할 예정입니다.

충분한 시간과 논의가 필요한 근로시간 단축문제가 대선을 전후해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상공계의 반발은 더욱 확산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