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 고마 해!"…홍준표 후보 "문재인 아들 특혜는 제2의 정유라" 발언에 문 전 대표 발끈

"마, 고마 해!"…홍준표 후보 "문재인 아들 특혜는 제2의 정유라" 발언에 문 전 대표 발끈

SBS 뉴스

작성 2017.04.03 1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어제(2일) 서울의 한 예술극장에서 열린 ‘문재인, 문화예술 비전을 듣다’ 행사 후 가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선거대책회의에서 홍준표 후보가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취업특혜 의혹을 거론하고 나서는 일이 있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그 때는 정권이 넘어갈 때라서 이것을 큰 문제는 안 삼았다”라며 “마치 정유라가, 최순실이 딸 정유라가 특혜를 받았던 것처럼 비유가 그렇게 되고 있는 걸 보니, 내가 그때 좀 더 자세히 파헤쳤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한 겁니다.

문준용 씨의 취업특혜를 ‘제2의 정유라 사건’이라고 말한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후보의 발언에 대해 문 전 대표는 “우리 부산 사람들은 이런 일을 보면 딱 한마디로 말한다. 뭐라고 하느냐면, ‘마!’. 거기에 한 마디 더 보태면, ‘마, 고마 해.’”라고 한다며 사투리로 응수했습니다. 이어 “2007년부터 10년 넘도록 뻔히 밝혀진 사실을 무슨 계기만 되면 언제까지 이렇게 되풀이하겠느냐”라며 “언론은 언제까지 그걸 계속 받아주는 것입니까. 이제 좀 그만하자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실관계가 명확히 기억나지 않는다며 기자들에게 확인해보라고 당부한 홍준표 후보. 반면 언론도 이제 좀 그만 되풀이하라고 호소한 문재인 전 대표. 문 전 대표 아들의 취업특혜를 둘러싼 두 사람의 팽팽한 입장 차이를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