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라 땅 헐값 매각" 증언까지…日 아베 입지 '흔들'

"나라 땅 헐값 매각" 증언까지…日 아베 입지 '흔들'

성회용(논설위원)

작성 2017.03.24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아베 총리가 최악의 위기를 맞았습니다. 극우 성향에 한 학교재단이 아베 총리 부부를 앞세워서 나라 땅을 싸게 팔아넘겼다는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성회용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배지를 단 극우성향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이사장이 어제(23일) 일본 국회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그간 자신과의 관계를 부인해온 아베 총리의 말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일을 키웠습니다.

우선 재작년 학교를 찾은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에게 우리 돈 1천만 원가량 되는 기부금을 받았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가고이케/모리토모학원 이사장 : 저와 단둘이 있을 때 혼자 와서 죄송합니다. 아베 신조(총리)가 드리는 겁니다. 라는 식으로 말하고 기부금 봉투에 든 100만 엔을 주셨습니다.]

게다가 이번 사태의 발단이 된 국유지는 자신들이 헐값에 불하 받은 게 맞다고 시인했습니다.

[가고이케/모리토모학원 이사장 : (매입가가) 8억 엔 넘게 줄어서 상정했던 것보다 대폭 싸진 점은 저도 좀 놀랐습니다.]

국유지를 싸게 불하받은 데는 정치적 관여가 있었을 것이라고 해석까지 덧붙였습니다.

그동안 아베 총리는 자신과 아키에 여사가 모리토모 학원과 직접 관련이 없고 기부금을 건넨 적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해왔습니다.

가고이케 이사장이 아베 총리의 주장을 정면으로 부인하면서 야당의 정치적 공세는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