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 13m 띄우고, 물속에 11m 남기기…왜 그렇게 하나

세월호 13m 띄우고, 물속에 11m 남기기…왜 그렇게 하나

정구희 기자

작성 2017.03.23 19:13 수정 2017.03.24 1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좀 더 구체적으로 13m의 의미를 알아보겠습니다.

정구희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세월호를 끌어올리는 잭킹 바지선은 두 척이 최대 4만 6천 톤의 무게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세월호를 인양하기엔 충분하지만, 높이 들어 올릴수록 무게중심이 위로 쏠리면서 작업의 위험성이 커집니다.

최대한 덜 들어 올리는 게 안전한 방법입니다.

현재 누워있는 세월호의 높이는 22m로 13m를 물 밖으로 꺼내면 물속에 9m가 남아 있습니다.

세월호 측면 바닥에는 선체를 들기 위한 리프팅 빔을 깔아 놓았는데 이 빔의 높이는 0.9m입니다.

빔 높이까지 감안하면 물 밑으로 10m 정도가 남아있는 셈입니다.

세월호를 목포 신항까지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은 최대 13m까지 잠수할 수 있습니다.

바닥에는 2m 높이의 반목이 붙어 있어 이 높이를 고려할 때 최대 잠수 깊이는 11m 정도입니다.

[장기욱/해양수산부 세월호 인양 추진단 : 세월호가 육상에 도착했을 때 이것을 올릴 때 크레인으로 안 올리고 그 모듈 트랜스포터라고 해서 바퀴 달린 운송장치를 쓴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그게 이 틈(반목 틈)으로 이제 들어갑니다. 그래서 반목을 미리 깔아놓습니다.]

세월호를 13m를 끌어 올리고 물속에 11m 정도만 남겨 놓아야, 반잠수식 선박이 최대 잠수했을 때 옮겨 실을 수 있는 겁니다.

최대로 잠수해도 여유 공간이 고작 1.1m에 불과해 정밀한 작업을 해야 합니다.

파도가 심해 배들이 1m 이상 움직이게 되면 실패 가성이 커지기 때문에 세월호를 옮겨싣는 작업은 기상조건에 민감하고 까다로운 작업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이재성)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