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형오 "내년 6월까지 개헌 필요…대선주자들, 로드맵 밝혀야"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3.23 13:52 조회 재생수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자문위원장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대선 주자들을 향해 "개헌 일정을 확실히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전 의장은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한국정치학회와 한국경제학회 주최로 열린 시국 대토론회 기념사에서 "늦어도 내년 6월 전국 동시 지방선거 때는 국민투표로 개헌이 확정, 발효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전 의장은 "현행 헌법이 보장하는 대통령의 막강한 권한 행사에 대한 미련 때문에 개헌에 소극적이라는 소문이 사실이 아니길 바라며 모든 주자는 빨리 그 허황된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전 의장은 이번 대선일에 '내년 6월 이전에 개헌한다'는 개헌안을 국민 투표에 부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김 전 의장은 "이번 대선이 누가 되든 여소야대 대통령으로 국회와 정당은 물론이고 여러 단체·집단과의 소통·협의·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이른바 '국정을 발목 잡는 세력들'과의 힘겨운 싸움에서 이기는 방법은 인내와 설득, 그리고 정당성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