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취재파일] 스타강사 설민석 씨에게 드리는 고언

"역사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7.03.20 09:29 수정 2017.03.20 13:19 조회 재생수32,7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사 강사 설민석 씨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며 그 후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는 SBS 보도 직후 설 씨는 자신의 SNS에 입장문을 올렸습니다.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관련기사
▶ [단독] "설민석 강의, '민족대표 33인' 폄훼"…후손들 반발

설 씨는 입장문 말미에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주된 내용은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속 시원한 사과는 분명히 아니었습니다.

● "SBS 보도는 설민석 씨의 사관을 문제삼은 게 아니다"
 3·1 운동 당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 기독교 측 16명, 천도교 측 15명, 불교 측 2명으로 구성됐다. 3.1 운동을 촉발한 주역들이지만 조선 민중보다 소극적으로 행동했다는 평가도 나온다.SBS 보도는 민족대표 33인을 비판적으로 바라본 설 씨의 사관을 지적한 게 아니었습니다. 설 씨의 말대로 민족대표들에 대한 후대의 평가는 엇갈리는 게 사실입니다. 기자가 취재한 역사학자들도 저마다 다양한 견해를 갖고 있었습니다. 어떤 학자는 이들을 '3.1 운동을 이끈 선구자'라고 치켜세운 반면 다른 학자는 '리더십이 부족했다'거나 '무책임했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 "사실을 곡해하는 선정적이고 단정적인 표현이 문제"
고급 요릿집인 태화관. 애초 민족대표들은 탑골공원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기로 했지만 태화관으로 장소를 변경했다.기자가 문제 삼은 부분은 역사적 사실을 곡해하는 설 씨의 선정적이고 단정적인 표현이었습니다. 설 씨의 강의와 책 내용을 종합해보면 아래와 같이 정리할 수 있습니다.
 
"민족대표 33인은 '우리나라 1호 룸살롱' 태화관에 모여 대낮부터 '술판'을 벌였다. 태화관으로 간 이유는 손병희와 사귀는 '마담' 주옥경이 태화관에서 일하고 있었기 때문이었을 걸로 보인다. 마담이 안주를 더 준다거나 할인해준다고 했을지 모른다. 술에 취한 손병희는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 민족대표 측의 '일방적인 약속 파기'와 '엉뚱한 행동'으로 3.1운동은 시작도 못하고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설 씨의 표현은 3.1 운동 지도부인 민족대표 33인을 낮게 평가하는 정도를 넘어섰습니다. 이 정도면 비판적 시각이라기 보단 일방적 깎아내리기에 가깝습니다. 국사학자들은 하나같이 설 씨의 표현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설 씨처럼 민족대표 33인을 비판하는 학자들마저 설 씨의 강의 내용이 저속하고 단정적이라고 꼬집었습니다.

● 설민석 씨의 강의 내용을 뒷받침할 사료는 있는가?

설 씨 측에 강의 내용을 뒷받침할 사료가 있는지 물었더니 이메일로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태화관을 룸살롱이라고 표현한 이유에 대해선 지난 2001년 한 정치외교사 전공 교수가 신문에 쓴 칼럼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이 칼럼은 '야사(野史)'를 기반으로 쓴 가벼운 글이었는데 사료라고 볼 수는 없었습니다. 또 술판을 벌였다는 근거로는 박은식의 '한국독립운동지혈사'의 일부분을 발췌해 보내줬습니다. 한국독립운동지혈사에는 '태화관에서 일제히 축배를 들고는'이라는 표현이 나오는데, 설 씨는 축배를 술판으로 해석했습니다.

● 민족대표 33인 대부분이 변절했다?
"오등(吾等)은 자(玆)에 아(我) 조선의 독립국임과…"로 시작되는 독립선언서는 왼쪽부터 세로쓰기로 내용을 서술하고 마지막에 ‘공약삼장(公約三章)‘과 민족대표 33인의 이름을 나열하였다SBS 보도로 촉발된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은 이들의 친일 변절 논란으로까지 번졌습니다. 강의를 다시 들어보니 설 씨는 민족대표 33인 대부분이 3.1 운동 이후 변절했다고 주장하고 있었습니다. 과연 설 씨의 주장은 타당할까. 지난 2009년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을 살펴봤습니다.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이 사전에 이름이 오른 사람은 '최린', '박희도', '정춘수' 세 명입니다. 이갑성이란 인물이 일본의 밀정이었다는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확실한 증거는 없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 설민석 "꾸지람 달게 받겠다"…이번엔 '친일 변절' 논란

민족대표 대부분은 독립선언으로 징역 1년 6월에서 3년 사이의 실형을 살았고, 옥살이 이후 독립운동을 이어간 인물도 적지 않습니다.

● 설민석 씨에게 드리는 고언
 한국사 스타강사인 설민석 씨는 인문학의 대중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딱딱한 역사를 쉽고 재미있는 언어로 대중화한 설 씨의 공적은 높게 평가할만합니다. 그러나 알기 쉽게 전달하려다 역사적 사실을 엉뚱하게 기술하는 우를 범해선 안 됩니다. 설 씨는 한국사를 연구하는 학자가 아니라 역사교육을 전공한 선생님입니다.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사까지 모두 아우르다 보니 크고 작은 오류가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일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중요한 게 열린 마음입니다. 학계의 여려 의견을 겸허하게 수용하고 진지하게 고민하는 태도는 설 씨의 강의를 더욱 품격있게 만들어 줄 거라 믿습니다.

아울러 설 씨에게 한 가지 부탁드리고 싶은 점이 있습니다. 이번 사태로 상심이 클 민족대표 33인의 후손들과 얼굴을 마주하고 얘기하는 자리를 마련해주시길 바랍니다. 후손들은 노구를 이끌고 어렵게 설 씨의 사무실을 찾았지만, 설 씨를 만나기는커녕 통화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역사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교과서가 문제 된 것도 한쪽의 시각에서 역사의 정답을 찾으려 했기 때문입니다. 일방적인 폄훼는 곤란합니다. 사료에 기반한 서로 다른 사관의 건전한 토론만이 우리의 역사를 빛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