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중국 '사드 보복' 한목소리로 비판…사드 배치엔 시각차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3.03 1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중국 사드 보복 한목소리로 비판…사드 배치엔 시각차
여야 정치권은 중국이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국여행 전면금지를 비롯한 보복수위를 높이는 것에 대해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를 동시에 냈습니다.

하지만 사드배치에 대해 여당과 바른정당은 계획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힌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다음 정권으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개최된 자유한국당과의 고위당정회의에서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반드시 필요한 자위적 방어조치로, 어떠한 제3국도 지향하지 않는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도 "사드 배치는 북한이나 중국 측의 논리에 얽매일 것이 아니고, 부지교환 이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실질적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한국기업 보복은 대국답지 못한 치졸한 행위"라며 "상황이 이런데도 중국 눈치만 보는 황 권한대행은 무엇을 망설이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의 보복조치가 도를 넘고 있다"며 "우리 당은 사드 배치의 졸속 추진도 단호히 반대하지만, 이를 빌미로 대국답지 않은 도를 넘는 중국 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중국 정부의 지나친 경제보복은 한중 우호 관계를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의당은 사드 배치 문제가 나타났을 때 이미 중국 경제보복의 경험을 가졌기에 이러한 문제를 지적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