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선진료 의혹 김영재, '대통령에 주사 시술' 자백

비선진료 의혹 김영재, '대통령에 주사 시술' 자백

전병남 기자

작성 2017.02.22 09:15 수정 2017.02.22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비선진료 의혹 김영재, 대통령에 주사 시술 자백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인 김영재 원장이 공식 자문의·주치의가 아니면서도 청와대 내에서 여러 차례 박근혜 대통령에게 필러와 보톡스 등 안면 주사 시술을 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김 원장은 국회 국정조사 특위 등에 출석해 청와대에서는 피부 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에 따라 특검은 어제 김 원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습니다.

특검은 김 원장 자택과 건강보험공단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 자료, 병원 직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김 원장을 조사한 결과, 청와대에서 최소 3∼4례 필러와 보톡스 등 시술을 했다는 자백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게 정기양 연세대 교수도 박 대통령에게 필러 시술을 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