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번호표' 노타이에 양복 차림 이재용…긴장·수척한 모습

[포토] '번호표' 노타이에 양복 차림 이재용…긴장·수척한 모습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02.18 14:43 수정 2017.02.18 1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포토] 번호표 노타이에 양복 차림 이재용…긴장·수척한 모습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구속 이후 첫 소환된 이재용 부회장은 긴장한 표정에 다소 수척한 모습으로 오늘(18일) 오후 출석했습니다.

수갑을 차고 포승줄에 묶인 채 교도관들에 이끌러 조사실로 소환됐습니다.

어제 새벽 5시35분쯤 구속된 이 부회장은 오늘(18일) 오후 2시21분쯤 특검 사무실에 도착했습니다.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25인승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대치동 특검 사무실까지 이동한 이 부회장은 먼저 내린 교도관의 안내를 받고서 하차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수의 대신 검은색 코트 차림으로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습니다.

왼쪽 가슴에는 서울구치소 수용자 번호가 적힌 배치가 달려 있었습니다.

팔과 손목에는 코트 위로 포승줄이 눈에 띄었습니다.

이 부회장은 두 손을 앞으로 모은 채 특검 사무실로 곧바로 이동했습니다.

'최순실 지원을 인정하는지', '여전히 피해자라고 생각하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