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살 김정남과 생모 성혜림…이국땅서 죽음 맞은 굴곡진 인생사

피살 김정남과 생모 성혜림…이국땅서 죽음 맞은 굴곡진 인생사

홍지영 기자

작성 2017.02.16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피살 김정남과 생모 성혜림…이국땅서 죽음 맞은 굴곡진 인생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이 이국땅 말레이시아에서 비운의 죽음을 맞으면서 역시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쓸쓸히 반평생을 보내다 병사한 그의 어머니 성혜림의 삶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65세의 나이로 숨진 성씨의 무덤은 모스크바 서쪽 외곽에 있는 '트로예쿠롭스코예' 국립묘지에 있는데, 이 곳은 모스크바 시내에 있는 노보데비치 국립묘지의 분지(分地) 격으로 옛 소련과 러시아의 고위 정치인, 고급 장성, 유명 작가와 배우 등이 묻힌 곳입니다.

성씨가 사망한 뒤 북한 당국이 "시신을 본국으로 송환할 수 없으니 북한의 국모(國母) 수준으로 안치해 달라"고 러시아 측에 요청해 이곳에 묘를 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씨의 묘 봉분에는 현재 흰 눈이 두껍게 쌓여 있고 묘비 앞에는 누군가가 남겨 놓은 흰색 국화가 눈 위에서 말라가고 있습니다.
모스크바 외곽 국립묘지에 있는 성혜림의 묘 (사진=연합뉴스)
검은색 대리석 묘비에는 한글로 '성혜림의 묘'라는 비명과 생존 시기(1937.1.24-2002.5.18)가 선명히 새겨져 있고, 묘비 뒤편에는 '묘주 김정남'이라는 글씨가 적혀 있습니다.

현지 소식통은 "지난 2008년까지 북한 관리들이 성씨 묘를 주기적으로 관리했지만, 이복동생인 김정은의 권력 승계가 굳어져 가면서 거의 방치되다시피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정남도 추석 등 명절이면 모스크바에 와 성묘를 하곤 했지만, 김정은으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고는 더이상 모스크바에 오지 않았다"면서 "이제 묘주인 아들마저 세상을 떠나면서 성씨의 묘가 완전히 방치되거나 북한 당국에 의해 아예 없어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1937년 경남 창녕에서 태어난 성혜림은 서울 풍문여중을 다니던 도중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어머니를 따라 월북해, 평양예술학교를 졸업한 뒤 영화배우가 됐습니다.

19살의 나이에 월북작가 리기영의 장남인 리평과 결혼해 딸까지 낳고 뛰어난 미모와 특유의 분위기로 북한 최고의 여배우로 활동하던 중 영화광인 김정일의 눈에 들어 남편과 이혼해야 했습니다.

32살의 나이인 1969년부터 다섯 살 연하의 김정일과 동거를 시작한 그는 1971년 아들 김정남을 낳았지만 김일성은 이혼한 경력이 있는 그를 며느리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김정일이 두 번째 여자인 김영숙과 결혼하면서 1974년 고모인 김경희에 의해 쫓겨나 세 살 난 아들 김정남을 남겨두고 모스크바로 떠나와야 했고, 김정남은 성씨의 어머니와 언니 성혜랑이 맡아 키웠습니다.

김정일은 이후 세 번째 여자인 재일동포 출신 무용수 고영희와의 사이에서 김정철과 김정은을 얻었습니다.

김정일의 사랑을 잃고 아들마저 고국에 버려둔 채 동토의 땅 러시아에서 외롭게 살던 성씨는 결국 2002년 5월 유선암으로 숨졌습니다.

성씨가 평생을 그리워했을 아들 김정남의 말년과 죽음도 비참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