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희정, 대연정 논란에 "협치 안할 수 없어…여당 심판은 총선서"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7.02.07 12:09 수정 2017.02.07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희정, 대연정 논란에 "협치 안할 수 없어…여당 심판은 총선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자신의 대연정 제안에 반발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차기 정부에서 우리가 원하는 대통령을 뽑더라도 그 대통령은 지금의 국회와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며 "그 현실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지사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복지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국민의 주권자가 구성한 의회와는 협치를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안 지사는 "정말 심판을 해야 한다면, 다음 총선 때 국민이 심판하리라고 본다"며 "그게 국민 주권자의 심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안 지사는 "차기 정부도 역대 정부와 똑같이 법 하나 통과시키기 어려운 현실에 부딪힐 것"이라며 "촛불광장에서 국민이 원하는 국가개혁에 대해 정당 간 협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대연정이 될 수도, 소연정이 될 수도 있고, 협상의 주역은 당 지도부"라고 설명했습니다.

안 지사는 토론회에서 복지정책에 대해 "근로능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일자리를 통해 소득을 보전하고, 근로능력이 없는 사람들에게 먼저 복지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근로능력을 상실한 노인이나 장애인 등에 대해 품격있는 삶을 보장해야 한다"며 "재원 수요가 얼마나 될지, 이 재원을 어떻게 만들지에 대해서도 기본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