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조기대선 '룰의 전쟁'…박원순측 "못 들어간다" 반발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01.10 18:28 수정 2017.01.10 1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이 조기대선 후보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룰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지도부는 최대한 공정한 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선거인단 구성이나 모바일 투표 적용 여부,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두고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려 진통이 예상됩니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의 '개헌 보고서' 논란과 관련해 지도부가 중립성을 지키지 못한다면서 룰 논의에 불참하는 등 시작부터 삐걱대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주당 당헌당규 강령정책위원회는 오늘 오후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경선 룰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양승조 위원장은 "다수의 참여를 보장하면서도 역동적인 경선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공정성을 상실하면 의미가 반감된다. 세가 약하다고 평가되는 분들의 의견을 더욱 많이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회의에는 양 위원장과 간사인 금태섭 의원을 비롯해 안규백 사무총장과 한정애, 홍익표, 박정, 신동근 의원, 김민웅 경희대 교수, 박상철 경기도 교수, 박희승 변호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민웅 교수는 김민석 당대표 특보단장의 형이기도 합니다.

2시간가량 진행된 비공개회의에서는 경선규칙을 둘러싼 치열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이재명 성남시장과 김부겸 의원 등이 요구하고 있는 결선투표제를 두고 다양한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위원회는 내일 오전 각 주자의 대리인을 불러 입장을 듣기로 했습니다.

대리인들의 모임에서는 결선투표제뿐 아니라 선거인단 구성방식 등을 둘러싼 다양한 쟁점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시장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간담회에서 "박원순 시장 등 일부는 2천~3천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토론하는 '숙의 배심원제'를 하자고 한다"면서 이를 받아들이자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일부 주자들 사이에서는 '모바일 투표'가 문재인 전 대표에게 너무 유리하다며 부정적인 의견도 내고 있습니다.

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우 "당에 백지위임 한다"는 입장이지만, 양 위원장은 "백지위임이 반드시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지 않으냐"고 얘기하기도 했습니다.

민주연구원의 '개헌 보고서'를 둘러싼 후폭풍도 하나의 변수로 평가됩니다.

실제로 박 시장 측 관계자는 "개헌 보고서 처리 과정을 봐도 지도부가 중립적인지 확신하기 어렵다"면서 "지금은 경선룰을 공개적으로 논의할 시기도 아니다"라고 내일 대리인 모임에 불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 측도 "지도부가 민주연구원에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것은 무책임한 결정"이라면서 "특정 세력의 눈치를 본다는 의혹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김 의원 측은 내일 예정된 대리인 모임에는 일단 참석하기로 했지만 이 모임에서 보고서 처리 과정의 편파성을 다시 지적한 뒤 지도부 반응에 따라 대응 방안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당내 개헌파들의 모임인 '경제민주화와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의원들도 국회에서 만나 개헌 보고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애초 이들은 회동 후 "당 대표가 보고서 파문의 심각성을 간과하고 특정인의 영향력을 고려해 은근슬쩍 넘어가려 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성명을 준비했지만 세부 내용에서 의원들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성명 발표는 보류했습니다.

모임 의원들은 대신 내일 추미애 대표와 비공식 면담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