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잘 돌봐 달랬더니'…위탁 아동들 폭행한 시설지도원 '징역형'

'잘 돌봐 달랬더니'…위탁 아동들 폭행한 시설지도원 '징역형'

시설장인 아내는 벌금형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6.12.13 15:44 수정 2016.12.13 15: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주지법 형사6단독 정윤현 판사는 오늘(13일) 위탁을 받아 보호 중인 아동들을 폭행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전북 모 가정보호위탁시설 생활지도원 A(41)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설의 관리·감독을 게을리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시설장인 A씨의 아내에게는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4월 3일 시설에서 B(7)양이 늦잠을 잔다는 이유로 이마와 머리, 턱 등을 때리는 등 2년간 시설에 있는 아동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아이들이 허락을 받지 않고 사탕을 먹고, 샤워 후 머리카락을 말리지 않았다는 등의 사소한 이유를 트집 잡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 판사는 "아동학대를 받거나 보호자로부터 이탈돼 보호가 필요한 아동들을 위탁받아 보호하는 시설의 종사자가 오히려 피해자들에 대한 신체적 학대행위를 해 그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의 나이가 어린 점 등에 비춰볼 때 유형력 행사의 정도가 가볍지 않고 상당 기간에 걸쳐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