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3지대 가능할까?…개헌·반기문 거취 '변수'

제3지대 가능할까?…개헌·반기문 거취 '변수'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6.12.09 21:53 수정 2016.12.09 2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누리당의 분당이 현실화한다면 대선을 앞둔 정계개편 논의도 급물살을 탈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개헌과 반기문 총장의 거취는 어떻게 될지 정영태 기자가 예측해 봤습니다.

<기자>

내년 대선을 앞둔 제3 지대 정계개편론의 핵심은 이 말로 요약됩니다.

[정의화/前 국회의장 : 비 패권 정상지대를 주창해왔는데 한쪽은 친박이죠, 한쪽은 친문입니다. 그 양쪽의 패권을 제외한 나머지 중간지대죠.]

여당 내 비박계와 야권 내 비문 세력이 뭉친다는 이 구상의 고리는 개헌입니다.

새누리당 내 개헌파들은 탄핵안 표결 당일인 오늘(9일) 개헌추진회의를 출범시켰습니다.

탄핵안을 마무리 지으면서 동시에 개헌의 불씨를 지핀 겁니다.

[김무성/새누리당 前 대표 : 이러한 비극을 없게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분권형 개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대통령에게 집중된 권력을 나눈다면, 여러 계파들이 손을 잡을 이유가 커집니다.

손학규, 김종인 민주당 전 대표 등 야권 인사들도 공감하고 있습니다.

[손학규/前 민주당 대표 : 개헌은 개헌대로 가야 합니다. (촛불민심은) 분노일 뿐만 아니라 체제 개편에 대한 요구입니다.]

그러나 민주당 내 친문계를 중심으로 개헌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주요 대선 주자들도 새누리당 재집권 음모라며 선을 긋고 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前 대표 : 정계 개편이 그렇고 개헌논의가 그렇고 다시 권력을 잡으려는 기회주의 정략입니다.]

[이재명/성남시장 : 의원내각제니 이원집정제니 하는 것으로 기득권을 그대로 유지하려고 하는 수단으로….]

제3지대론의 또 다른 변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입니다.

다음 달 귀국 예정인 반 총장이 대선에 나설 경우 제3 지대의 중심축이 될 수 있습니다.

뚜렷한 대선주자가 없는 여당 비주류들의 구애가 예상되고, 민주당 내 비주류와의 연대도 가능합니다.

무엇보다 제3 지대론 의 운명은 정계 개편의 정당성을, 국민이 어느 정도 인정할지에 달려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 '벚꽃 대선 vs 찜통 대선'…헌재 결정에 달렸다
▶ 친박의 '숨은 탄핵파' 20명…표결 결과 분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