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유섭, '세월호 7시간'에 "대통령 노셔도 된다" 발언 논란

정유섭, '세월호 7시간'에 "대통령 노셔도 된다" 발언 논란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6.12.05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유섭, 세월호 7시간에 "대통령 노셔도 된다" 발언 논란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논란에 대해 "대통령은 현장 책임자만 잘 책임져주면 7시간 노셔도 된다"고 말해 파문이 일었습니다.

정 의원은 오늘(5일)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청와대 기관보고에서 "대통령에게 총체적 책임은 있지만 직접적인 책임은 현장 대응능력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야당의 문제 제기에 대해 "대통령이 배를 한 번도 안 타본 사람을 해경청장으로 임명하니 제 역할을 하겠느냐"며 "대통령이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책임을 다해 일할 수 있게 해달라는 뜻이라고 이해해 달라"고 해명했습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도 "야당이 세월호 7시간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넣은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위한 공세지 세월호 7시간이 중요한 게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