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불탄 박정희 생가, 9천만 원 들여 복원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6.12.02 1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불탄 박정희 생가, 9천만 원 들여 복원
방화로 추모관이 소실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가 9천만 원을 들여 원래 모습대로 복원될 예정입니다.

경북 구미시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임시 휴관하고 이른 시일 안에 복원 계획을 세워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정희 생가 복원
이번 화재로 인한 재산피해는 소방서 추산 337만 원으로 집계됐지만 복원 예산은 이보다 많은 9천만 원에 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실된 추모관 건물이 5천만 원, 추모관 안에 있던 박 전 대통령 내외의 영정을 비롯한 집기와 비품이 2천만 원, 일부가 불탄 초가의 가격은 5천400만 원으로 복원 예산이 대략 9천만 원에 이른다는 계산입니다..

구미시는 박 전 대통령의 생가 건물을 3억 900만 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는 화재 보험에 가입해 둔 상태입니다.

복원 비용은 보험비로 우선 충당되지만 부족할 경우 구미시 예산도 추가로 투입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는 지난 1993년 경상북도 기념물 제86호로 지정됐고 일대 땅 228평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고시돼 관리 중입니다.

구미시 측은 방화범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만큼 정확히 언제 복원이 시작될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구미시는 생가 주변에 폐쇄회로 CCTV를 추가로 설치하거나 새것으로 교체하기 위한 비용으로 5천만 원을 편성해놓은 상태입니다.

박 전 대통령 생가는 어제 오후 3시 10분쯤 48살 백 모 씨의 방화로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 등이 있는 추모관이 소실됐고 사랑채 초가지붕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