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월드리포트] 일본판 '알파고', 조치훈 9단과 1대1…제3국은?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16.11.21 08:37 조회 재생수3,5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월드리포트] 일본판 알파고, 조치훈 9단과 1대1…제3국은?
일본판 '알파고(Alpha Go)'로 불리는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딥젠고(Deep Zen Go)'가 어제(20일) 일본 프로 바둑기사 조치훈 9단을 이기는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일본 바둑프로그램이 호선(미리 돌을 놓지 않고 제대로 승부)으로 프로기사를 이긴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대국은 일본 정보통신업체 드왕고(Dwango)가 주최한 이벤트 대회로 3전 2선승제 가운데 제 2국이었습니다. 그제(19일) 열린 제 1국에서는 조치훈 9단이 223수(대국시간 3시간 반)만에 불계승을 거뒀습니다. 이로서 양측은 1대 1을 기록한 겁니다. 마지막 제 3국은 오는 23일 수요일 개최됩니다.

조치훈 9단은 아시는 것처럼 한국인입니다. 6살의 어린나이에 우리나라에서 일본으로 바둑 유학을 떠났죠. 이후 일본 역대 최다 우승 기록(74회)을 세운 분입니다. 지난 6월 일본 바둑 사상 두 번째로 일본 기원이 인정하는 '명예 명인'에 등극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9월에는 일본 아함동산배 속기오픈전에서 준우승을 했습니다. 올해 60살이기는 하지만, 한물간 기사가 아니라 지금도 꾸준히 실력을 보여주는 현역 기사인 겁니다. 조치훈 9단의 랭킹은 일본 기원 공식 11위입니다. 아래 사진은 제 1국을 승리한 뒤 웃고 있는 조 9단의 모습입니다. 어제는 볼 수가 없었죠.19일 딥젠고와의 제1국 승리 후 웃고 있는 조치훈 9단참고로 바둑은 세계 공식 랭킹이 없습니다. 각국별 랭킹만 있습니다. Go Ratings.org 사이트가 비공식적으로 세계 기사들을 점수화해 랭킹을 매깁니다. 여기에서 조치훈 9단은 166위입니다. 이세돌 9단의 경우 지난 3월 구글의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대결 이후 5위에서 8위로 떨어졌습니다. 그래도, 한국 기원의 공식 랭킹은 여전히 한국 2위입니다. 알파고는 Go Ratings 기준 비공식 세계 2위입니다.

딥젠고는 일본의 바둑 프로그램 '젠(Zen)'를 업그레이드한 프로그램입니다. '젠'은 지난 3월 세계 바둑 프로그램 대회에서 우승을 했습니다. 바둑 프로그램끼리만 대결하는 대회였는데, 알파고는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젠의 기력은 7단 정도로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우승 직후 IT업체 드완고가 나섰습니다. 개발자인 가토 히데시 씨에게 "젠을 구글의 알파고 같은 고성능 인공지능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시키자"고 제안한 겁니다. 이후 드완고의 개발자들과 도쿄대 연구팀이 붙어 '젠'의 인공지능 성능을 급성장 시켰습니다. 이름도 '딥젠고'로 바꿨습니다.

그리고, 지난 7월 러시아에서 다시 프로기사와 맞붙었습니다. 상대는 세계 최고의 여류기사인 조혜연 9단(Go Ratings 274위)이었습니다. 여기서 딥젠고는 2점 접바둑(2점을 먼저 둠)으로 1.5집 차 승리를 기록합니다. 고성능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지 4개월 만에 접바둑으로 세계 최고수에게 승리를 거둔 겁니다. 그런데, 그 후 다시 3개월이 지나 일본 바둑계의 전설인 조치훈 9단을 꺾은 겁니다. 그것도 호선으로 말이죠. 성장 속도가 엄청 나죠.

이번 대국은 드완고가 운영하는 일본 동영상사이트 '니코니코'가 생중계를 했습니다. 딥젠고는 조 9단과 경기를 벌이면서 실시간으로 스스로 자신의 승리 확률을 계산합니다. 아래는 대국 도중 니코니코 화면입니다. 왼쪽 딥젠고(백)가 승률 52%, 오른쪽 조 9단(흑)은 48%로 나타나고 있습니다.일본 동영상사이트 '니코니코'의 중계화면하지만, 제 1국의 최종 결과는 조 9단의 승리였습니다. 아래 마지막에 표시된 승률을 보면 조치훈 9단이 64%입니다.제1국 최종기록 딥젠고(백), 조치훈9단(흑)제 2국은 달랐습니다. 연이틀 이어진 대국의 피로 때문이었을까요? 조 9단(백)은 후반으로 갈수록 조금씩 집중력을 잃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조 9단의 실수를 딥젠고(흑)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습니다. 난전이 계속되었지만, 결국 돌을 먼저 던진 쪽은 조 9단이었습니다. 최종 승부는 아래와 같습니다.제2국 '니코니코' 생중계 화면 캡쳐개발자인 가토 씨는 "감개 무량하다. 조 9단의 막판 실수 때문에 이길 수 있었다. 조 9단이 제1국에 비해 조급했던 것 같은데, 느긋하게 오래 뒀다면 결과를 몰랐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조 9단은 "좀 더 가볍게 갔어야 했는데, 너무 이기려고 치고 들어갔다. 1국 1국 사람하고 대결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딥젠고 개발팀은 구글의 알파고와는 다소 다른 방식의 인공지능을 적용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어떤 방식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바둑 프로그램인 '젠'의 특성을 유지해 속기에도 어느 정도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는 분석입니다. 인공지능은 최적의 수를 내놓기 위해 수많은 데이터를 분석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지난 3월 알파고와 이세돌 9단과의 대국 당시엔 양측에 2시간씩이 주어졌습니다. 1분 초읽기는 3회가 주어졌습니다. 시간이 많을수록 인공지능이 더 유리합니다. 딥젠고와 조치훈 9단과의 대결에서도 규칙은 같았습니다.

그런데, 아래 제 1국 당시 사진을 보면, 오른쪽 조 9단은 2시간을 모두 썼지만, 딥젠고는 54분이나 남았습니다. 상당히 속기를 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딥젠고와 조혜연 9단의 대국은 제한 시간 20분의 초속기였습니다. 조 9단은 "인공지능은 계산 시간이 필요한데, 이런 속기 대국을 제안한 것은 뭔가 자신이 있기 때문이 아니겠느냐"고 말했습니다.제1국 대국 직후 딥젠고와 조치훈 9단딥젠고는 하드웨어 측면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딥젠고의 하드웨어 스펙(Spec)은 CPU E5-2699v4 X 2socket(44core 2.20Ghz), GPU Titan X(파스칼 3584코어) X4, 하드디스크는 128GB SSD+480GB SSD X 2 메모리 128GB 입니다. 초고성능 컴퓨터이긴 하지만, 기업용 서버 500개 수준의 슈퍼 컴퓨터급이었던 알파고와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이 정도 하드웨어로 조치훈 9단을 이겼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딥젠고를 알파고와 비교하면서 이번 대국을 일본 인공지능의 가능성을 살펴보는 정도로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조치훈 9단의 Go Ratings 랭킹이 160위 권이라는 점도 고려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승부가 1대 1이 되면서 많은 언론들이 다음 주 수요일(23일) 열리는 최종 제 3국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국을 지켜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알파고 이후 엄청 떠들었던 국내 인공지능 이야기는 다 어떻게 됐지? 2025년까지 알파고보다 130배 빠른 슈퍼컴퓨터를 개발하겠다는 정부 계획도 있었잖아?" 그런데, 8개월이 지나 요즘 기사를 찾아보니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인공지능 '엑소브레인'이 EBS 장학퀴즈에 나가 우승했다는 소식 정도가 있군요.

그 사이 일본에선 1) 일본 제약 및 IT업체 50개사 인공지능으로 공동신약 개발 2) 일본 야후 인공지능 자산운영서비스 개시 3) 나고야 지방신문 인공지능 작성 기사 도입 4) NEC 입사서류 심사에 인공지능 활용 추진 등 관련 소식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알파고에 진 것은 이세돌 9단인데, 오히려 우리나라보다 일본이 더 큰 충격을 받은 느낌입니다.

제3국 이후 딥젠고의 대국 결과를 놓고 다양한 평가가 나올 겁니다. 딥젠고와 이겨도 조 9단의 랭킹을 운운하며 평가 절하하는 의견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가 말로 떠들고 있는 사이 일본은 이미 인공지능 분야에서 한참 앞서 뛰어나가기 시작했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