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 대통령""반드시 퇴진"…촛불 든 野 3당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16.11.19 20:56 수정 2016.11.19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광화문 집회에는 야 3당도 일제히 나와 시민과 함께 다시 촛불을 들었습니다. 대한민국을 망친 박근혜 대통령을 용서할 수 없다며, 즉각 물러나라고 촉구했습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단 하루, 단 일분일초도 박근혜 대통령의 국민으로 살고 싶지 않다며, 즉각 하야를 요구했습니다.

대한민국을 쑥대밭으로 만든 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은 박 대통령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먹튀 정권, 먹튀 대통령 더 이상 용서할 수 없습니다. 대통령은 하야하라!]

국민의당도 대통령은 제 발로 청와대를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한 단결을 강조했습니다.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우리 당원들이 똘똘 뭉쳐서 반드시 박근혜를 퇴진시키겠다.]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도 헌정을 파괴한 책임이 있다며, 감옥에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은 박 대통령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며, 두 차례의 대국민 담화도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비판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박 대통령은) 청와대를 농성거점으로 삼고, 우리 국민들에게 선전 포고를 하고 있습니다. 참회의 사과, 새빨간 거짓말이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들은 전국 각지에서 지역민들과 함께 박 대통령 퇴진을 외쳤습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부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에서, 이재명 성남시장은 광주, 안희정 충남지사는 천안에서 각각 촛불을 들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이후 처음으로 내일 국회에서 만나 정국 수습방안을 논의합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 편집 : 이재성)   

▶ 검찰, 박 대통령 제3자 뇌물죄 혐의 적용 검토
▶ 박 대통령, TV로 집회 시청…수사 결과 '촉각'
▶ "대통령 아니라 꼭두각시"…지방 '25만' 민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