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니라 꼭두각시"…지방 '25만' 민심

김기태 기자

작성 2016.11.19 19:48 수정 2016.11.19 2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촛불집회는 서울 도심에 집중됐던 지난주와는 상황이 많이 다릅니다. 부산, 대전, 광주를 비롯한 주요 대도시와 중소도시에서까지 집회가 열리면서, 주최 측은 이번 주말에도 75만 명가량이 거리로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성난 민심이 거리로 몰려나왔습니다.

지방 도시 곳곳에서도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함성이 터져 나왔습니다.

[김해완/울산시 남구 : 우리나라가 하는 게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이 아니잖아요, 지금. 대통령이라기보다는 완전 꼭두각시 노릇을 하거든요.]

노란 우산 수십 개가 펴진 이곳은 공무원의 도시, 세종시입니다.

배 모양의 노란색 우산들은 세월호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의 의지를 담고 있습니다.

[장만순/세종시 조치원 : 하야하시는 게 좋을 것 같고 그게 안 된다면 탄핵으로 가는 게 순리라고 생각합니다.]

강원도 강릉 대학로 한복판에서도 노란 풍선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한 손에 촛불을 든 시민들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노래를 부릅니다.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한 분노는 '집회는 남의 일'로만 알아왔던 사람들까지 거리로 나오게 했습니다.

[황태웅/강원도 강릉시 : 나중에 우리 아이한테 이런 일이 있었을 때 방관하지 않고 작지만 행동할 수 있는 그런 모습을 좀 남겨주고 싶고요.]

성난 민심은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는 물론, 땅끝마을 해남과 바다 건너 제주에서도 촛불 집회로 표출되고 있습니다.

오늘 저녁 7시 반 현재 서울을 제외한 지방 곳곳에서만도, 25만 명 이상이 집회와 시위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박종현 G1, 김진권 UBC, 영상편집 : 김종우)   

▶ 광화문에 거대한 '촛불 바다'…50만 촛불 집회
▶ 광주 참가자 5만 명 넘어서…금난로로 집결
▶ 열기 더하는 부산…8차선 도로 메운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