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폴리스라인 3m가량 밀려…"비폭력" 구호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6.11.19 20:19 수정 2016.11.19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주말 100만 촛불 민심에도 박근혜 대통령은 2선 후퇴는 없다는 듯, 이번 주 다시 국정에 전면 복귀하는 듯한 행보를 이어나갔습니다. 이번에는 집회가 열리고 있는 곳 가운데 청와대와 가장 가까운 곳으로 가보겠습니다.  

손형안 기자. (네, 서울 경복궁역 사거리에 나와 있습니다.) 청와대를 향한 현장의 목소리 전해주시죠.

<기자>

지난 주 100만 촛불집회 때 최종 목적지인 이곳 경복궁역 사거리에는 이제 꽤 많은 시민이 모였습니다.

이곳은 청와대와 불과 1km가량 떨어진 곳입니다.

경복궁 방향에서 이곳 현장까지 행진 대오가 계속 몰려들고 있습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다양한 연령, 다양한 직업의 시민들이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아직 경복궁역 방향으로 행진 대오가 길게 늘어선 만큼 시간이 지나면 이곳은 시민들로 꽉 들어찰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경찰은 도심 혼잡을 이유로 청와대 방향으로의 행진을 금지하려 했지만, 법원은 지난주에 이어 또 다시  율곡로와 사직로 방향 행진을 허용했습니다.

현재 많은 시민은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라, 하야하라는 구호를 곳곳에서 외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이 국정에 본격적으로 개입하는 등 민심과 정 반대의 행보를 보이면서 성난 시민 목소리는 더 커지고 날이 선 상태입니다.

지난주엔 일부 집회 참가자가 청와대로 진입을 시도하면서 23명이 연행되기도 했는데요, 오늘도 비슷한 상황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 폴리스라인을 밀면서 3m가량 밀려났다고 합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비폭력을 외치는 구호가 지속적으로 들리고 있습니다.

(현장진행 : 태양식)    

▶ "정유라는 뭐했나"…분노한 고3들도 '거리로'
▶ 무대 위에서 공연…참가자들 "즉각 하야하라"
▶ 광화문에 거대한 '촛불 바다'…50만 촛불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