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 거센 퇴진 요구…문재인 전 대표 참가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16.11.19 1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전국 주요 도시 차례로 연결해보겠습니다. 먼저 부산입니다. 부산 중심가 서면에 나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성준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저는 부산의 중심가인 서면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조금 전인 7시 반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서면 간선도로변까지 촛불집회에 참가하러 온 시민과 학생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붐비는 만큼 퇴진을 외치는 열기도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이 시각 현재 경찰 추산 5천여 명, 주최 측 집계 5만여 명이 모여 박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고 있는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참가 인원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늘(19일) 집회에서는 대입 수능을 마친 청소년과 중고등 학생들이 대거 참가했습니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만들었다는 이른바 '문화계블랙리스트'에 오른 예술인들도 모였는데요, 이들은 거리 퍼포먼스인, 박근혜 대통령 퇴진 거리 피아노 행사를 열어 시민들과 호흡을 함께 했습니다.

오늘 집회에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표창원 의원도 참가했습니다.

문 대표 일행은 이에 앞서 오후 6시부터 1시간 동안 시민들과 비상시국 토론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조금 뒤 부산 시국 대회 본행사가 끝나는 대로 이곳 서면에서 부산 시청이 있는 연산동까지 거리 행진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경찰은 오늘 집회에 5개 중대 500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