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소장에 "대통령과 공모"…내일 중간 발표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6.11.19 20:33 수정 2016.11.19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 등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과 '공모' 했다는 문구를 적어 넣기로 했습니다. 내일(20일) 오전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 발표가 예정 돼 있는데 파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을 내일 재판에 넘깁니다.

검찰은 세 사람의 범죄사실을 적시한 공소장에서 혐의 내용을 설명하면서, '박 대통령과 공모했다'는 점을 분명하게 담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르와 K스포츠재단 기금 모금과 청와대 문건 유출 등의 범죄 혐의를 설명하면서 박 대통령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는 겁니다.

또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 없이도 지금까지 나온 진술과 증거만으로도 공모 정황을 입증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공소장을 작성하다 보니 '공모했다'는 표현을 넣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검찰이 공소장에 '공모했다'는 문구를 넣기로 함에 따라 향후 조사에서 박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공소장에 박 대통령의 범죄 혐의도 상당 부분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는 첫 현직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검찰은 내일 오전 11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합니다.

박 대통령의 도덕적, 정치적 타격은 물론, 정치권의 탄핵 추진을 비롯한 향후 정국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유미라)   

▶ 검찰, 박 대통령 제3자 뇌물죄 혐의 적용 검토
▶ 서울중앙지검장이 발표…직접 나서는 이유는?
▶ 다시 타오르는 '100만 촛불'…열기 더한 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