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독대 의혹' 롯데 신동빈 회장, 검찰서 밤샘조사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6.11.16 04:41 수정 2016.11.16 0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대통령 독대 의혹 롯데 신동빈 회장, 검찰서 밤샘조사
롯데그룹 비리 수사 이후 2개월 만에 '대통령 비공개 개별 면담'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한 신동빈 회장이 '밤샘조사'를 받고 오늘(16일) 새벽 귀가했습니다.

'비선 실세' 최순실 씨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어제 오후 2시부터 오늘 새벽 5시 반까지 신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조사를 마친 신 회장은 지하주차장에 준비된 검은색 카니발을 타고 청사를 빠져나갔고, 신 회장이 탄 뒷좌석 쪽은 밖에서 모습을 볼 수 없도록 가려져 있었습니다.

검찰은 신 회장을 상대로 지난 2월 열린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 시기를 전후해 박근혜 대통령과의 '비공개 개별 면담'이 이뤄진 경위와 당시 대화 내용, 미르재단과 K스포츠 재단 출연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이 면담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 재단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재단 설립 이후 이뤄진 면담에서 박 대통령의 적극적인 출연금 '주문'이나 롯데 측의 '민원성' 사안 언급이 있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롯데는 두 재단에 45억 원의 출연금을 냈지만, 올해 3월 K스포츠재단의 추가 지원 요청에 따라 지난 5월 70억 원을 더 냈습니다.

당시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를 앞두고 이를 빌미로 재단에 추가 지원을 요청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 70억 원은 검찰의 롯데그룹 압수수색 직전에 반환돼 '수사 정보 유출' 논란도 일으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