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단독] "최순실, 박 대통령 해외 순방도 동행"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6.11.11 20:12 수정 2016.11.11 21:28 조회 재생수72,1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고 나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대체 그 끝을 알 수 없는 국정 농단 의혹에 요즘 국민들의 마음이 납덩이처럼 무겁습니다. 이번에는 최순실 씨가 대통령의 해외 순방길에도 동행했다는 상당히 믿을만한 증언이 나왔습니다.

남주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김 모 원장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 전부터 차움의원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로서 박 대통령의 진료를 맡아왔습니다.

또 최순실, 최순득 자매에게 주사제를 처방하기도 했습니다.

김 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한 2013년 이후론 수시로 청와대를 오가며 대통령 자문의로 활동해왔습니다.

[김○○ 원장 : (지난해 중반부터) 한 달에 한 번 정도 들어갔죠. 최근에도 들어갔어요.]

김 원장은 최순실 씨 자매가 대통령이 맞을 주사제를 받아갔다는 의혹은 부인하며,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길에 최 씨가 동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장 : 그분이 초기에 해외 출장을 따라다닌 적이 있어요, 최순실 씨가. (해외 순방이요?) 그때 (주사제) 달라고 해서 줬을 때, 그래서 쓴 건 있어요. 그건 VIP 것이 아니라 최 씨 거였죠.]

김 원장은 거듭된 기자의 질문에 2013년 미국 순방길에도 최 씨가 동행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원장 : 윤창중 사건 터졌을 때도 아마 따라가셨을 거예요. 자기도 힘들면 주사 맞을 거다 그래서 그때 받아갔을 가능성이….]

당시 박 대통령은 행사장에서 세 차례 한복을 입었는데, 여기에 최 씨가 도움을 줬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실제로 2014년 11월에 최 씨가 대통령 의상 제작에 관여하는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순방에 동행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최 씨가 함께 갔다는 믿을 만한 증언이 나온 만큼, 국정 개입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추가 조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화면제공 : TV조선)   

▶ 거리의 분노한 민심…"내일 100만 명 모인다"
▶ [단독] "최순실, 박 대통령 해외 순방도 동행"
▶ 수시로 처방 받은 최순실…'주사제' 미스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