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유명 웹툰 작가, '미성년자 성폭행 방조' 시인

작성 2016.10.19 18:39 조회 재생수2,0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명 여성 웹툰작가 이자혜(25)씨가 청소년 성폭행을 방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작가는 의혹을 사실상 시인했으며, 이 여파로 이 작가의 단행본 출간이 중단됐다.

이번 사태는 이모씨가 지난 18일 인터넷에 웬툰작가와 얽힌 과거를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씨는 "19살 때 당시 취미로 음악을 하고 디자인업계에 종사하던 36살 남성에게 성추행과 강간을 당했다"며 웹툰작가 L씨로부터 남성을 소개받았다고 밝혔다.

이씨는 L씨가 두 사람에게 '성관계를 하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데 이어 자신이 남성과 만나는 상황을 만화로 그렸다며 구체적인 작품명을 제시했다.

작가가 성폭행을 유발하도록 한 뒤 작품 소재로 썼다는 것이다.

이 작가는 자신이 '웹툰작가 L씨'로 지목되자 19일 트위터에 "타인에 의해 성폭력을 모의하도록 한 점에 대해서 사과드리며 모두 제 잘못입니다"라고 써 이씨의 주장을 사실상 인정했다.

이 작가는 2014년 데뷔했다.

이 작가의 만화 '미지의 세계' 시리즈를 발행하는 출판사 유어마인드는 이날 "이 만화가 읽히는 것이 피해자에게 반복적이고 추가적인 가해가 될 수 있다"고 사과했다.

이미 발행한 1∼2권은 재고를 회수하고 예약 판매 중인 3권은 예약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음사도 이씨가 표지를 그린 문학잡지 '릿터' 2호를 회수하기로 했다.

민음사는 "글을 실은 필자, 구독하는 독자 모두에게 상처가 되기 충분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릿터는 2호에서 '페미니즘'을 특집으로 다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