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시 뉴스브리핑] 이정현 "청탁 최대 피해는 호남"…야당 "명예 훼손"

SBS 뉴스

작성 2016.10.10 16:30 수정 2016.10.11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3시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3시 뉴스브리핑> 월~금 (15:00~16:3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김우석 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 윤태곤 더모아정치분석실장, 원일희 선임기자

김우석 “이정현 ‘청탁 최대 피해는 호남’…공평한 나라 만들겠다는 발언”
김우석 “野, 이정현 발언 정략적 이용하려다 논점서 벗어났다”
윤태곤 “野의원들, ‘이 대표, 맞는 말…앞으로 잘 했으면’ 해도 됐을 듯”

----------------------------------------

▷ 주영진/앵커: 근데 이정현 대표가 본격적으로 당무에 복귀하기에 앞서서 태풍 피해 지역을 한 바퀴 돌아봤습니다. 그런데 당시 호남 지역을 가서 주민들과 만나서 얘기를 하다가 이런 얘기를 했는데 지금 야당에서 상당히 반발을 하고 비판을 했어요. 지금 내용을 보면 성적도 좋고 능력도 좋은데 호남놈이라고 진급이 안 된다 경상도는 배경으로 되는데 우린 안 된다 억울하다. 김영란법 시행 전에 가장 피해를 본 지역이 그래서 호남이다 대표 취임 후에 내에 가장 많이 왔던 곳도 바로 다른 게 아닌 인사청탁이었다,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그랬더니 야당에서는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 저희가 또 살펴봤습니다. 야당은 원내대변인들 대변인들이 반응을 보였는데 상당히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어요. 이정현 대표는 호남 사람이면서도 호남 차별의 근본적인 이해와 철학이 부족한 것 같다. 이용호 국민의당 대변인. 호남을 우롱하고 청렴하기라는 고위공직자들을 부정청탁자로 몰아서 명예를 훼손한 발언이다, 이렇게 격하게 비판을 했습니다. 김우석 부소장님께서는 이정현 대표의 발언의 취지는 무엇이고 야당의 반발은 왜 나왔는지 설명을 좀 해주시죠.

▶ 김우석/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 야권에서 얘기하는 호남 철학이 뭔지를 모르겠어요. 사실 호남 정신, 호남 철학 얘기를 많이 하는데 야권에 대한 야당의 구애의 연장선상에서 볼 수 있겠다, 이런 생각도 들지만 그렇다고 해서 호남 철학 이렇게 얘기하는 거는 좀 너무 일반화시키는 것 아니냐 이런 생각이 들고요. 사실 이정현 대표는 인사청탁에 부정 청탁자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거고 탕평 인사나 능력에 따른 공정한 인사,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강조하고 싶었던 거고 본인도 청탁을 수용하지 않겠다 그래서 결과적으로는 모두가 똑같은 기회가 주어지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야겠다고 하는 선언적인 의미에서 얘기한 거고 그거를 호남이 그 동안에 차별 받았으니까 그거는 내가 막아주겠다고 하는 의지를 표명한 거예요. 거기에 대해서 야당은 호남 철학 얘기를 하면서 좀 다른 식으로 해석을 했는데 다시 돌이켜보면 예전에 야당이 집권할 때는 호남 인사들이 잘 나갈 때가 있지 않았습니까, 그럴 때는 영남 차별 얘기하는데 영남 철학 얘기를 하지 않았잖아요. 그런 면에서 지금은 또 다른 지역주의다, 이렇게 평가할 수 있을 것 같고요. 그런 면에서 지금 야당의 주장은 이정현 대표의 주장을 전면으로 반응하기 보다는 굉장히 정략적으로 이용하려고 하는 그런 측면이 있고 그런 면에서 지금의 논점하고는 좀 벗어난 것이다, 이렇게 볼 수가 있겠습니다.

▷ 주영진/앵커: 윤태곤 실장님은 생각이 다르십니까?

▶ 윤태곤/더모아 정치분석실장: 이정현 대표의 발언 저 자체만 보면 뭐 저는 크게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이 호남 출신으로서 참 어려움을 겪은 경험이라든지 이런 진정성도 묻어나는 발언인 것 같은데 야당이 정확하게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짐작하기에는 이런 것 같습니다. 이정현 대표가 지금 박근혜 정부에서 영남 편중 인사 계속 이야기가 나오는데 한번도 뭐라고 이야기한 적이 없거든요. 당대표가 된 이후에 개각했을 때도 제 기억으로는 아마 영남 2명, 수도권 1명 이런 정도였는데 지금까지 하셨던 것처럼 잘하는 것처럼. 또 청와대 가가지고 이런 인사 이야기 좀 해야 되는 것 아니냐 라고 할 때는 바람처럼 하는 거지 다 그걸 뭐 눈 앞에 두고 하는 것은 아니다, 라고 말했다가 또 호남에 가서는 너무나 절절하게 막 비통한 마음으로 이렇게 하니까 야당들이 생각할 때는 이 사람이 자기 정권 자기가 몸을 담고 있는 이 정권의 부정적인 부분에 대해서 전혀 이야기하지 않고 이런 호남 차별의 문제점을 우리 모두의 잘못이다, 이런 식으로 물타기 한다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이런 날선 반응을 내보낸 것 같은데 제가 생각할 때도 김우석 부소장님하고 저는 약간 의견이 겹치는 지점은 야당의 주요 인사들도 아니 맞는 말씀이다 그러니까 이제부터라도 잘했으면 좋겠다, 정도로 받아넘겼으면 오히려 보기가 더 좋았을 것 같아요.

▶ 김우석/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 이정현 대표의 입장에서 해석해보자면 이정현 대표는 영남 당의 호남 대표이지 않습니까, 그런 특별한 입지적인 부분이 있어요. 그래서 예전에 야당이 정권 잡았을 때는 야당이기 때문에 한나라당이었기 때문에 소외를 받았고 여당 내 호남 인사들은 소외를 받았지 않습니까, 그리고 지금의 여당이 집권을 잡으면 당내 소수파인 호남이기 때문에 소외를 당했어요. 그런 면에서 이정현 대표가 충분히 진정성이 있다, 이렇게 볼 수가 있는 거죠.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3시 뉴스브리핑 홈페이지 바로가기

(SBS 뉴미디어부)          

▶ [비디오머그] 한글 프로그램 때문에 교육감 사퇴?…새누리당 이은재 국회의원 발언 논란
▶ [비디오머그] "MS가 아니라 한컴 얘기한건데…억울하다" 이은재 의원의 기자회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