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훈민정음 상주본 일부 소실"…행방 '오리무중'

"훈민정음 상주본 일부 소실"…행방 '오리무중'

류란 기자

작성 2016.10.09 20:56 수정 2016.10.09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글을 어떤 원리로 만들었는지 설명해 놓은 책이 바로 훈민정음 해례본이죠. 지금까지 국내엔 국보 70호인 간송본과 한 고서적상이 발견해 소장 중인 상주본까지. 이렇게 두 권 만이 확인됐는데, 이 가운데 상주본은 지난 해 화재로 일부가 소실됐다고 소장자가 저희 취재진에게 직접 밝혔습니다.

류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간송본 만큼 국보급 가치가 있다고 알려진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 씨는 2008년 발견 당시 보여준 이후, 공개는 커녕 그 행방에 대해서도 침묵하고 있습니다.

취재진과 만난 배 씨는 상주본을 묶었던 끈을 풀어 여러 곳에 낱장으로 나눠 보관해 왔는데 지난해 자택 화재로 그 일부가 소실됐다고 밝혔습니다.

[배익기/상주본 소장 추정 : 고의적으로 없애기 위해 누가 불을 질렀다면, 그게 누가 훔쳐가지 않았다면, 결국 일부는 소실됐다고 봐야 되겠죠.]

1천억 원을 주면 국가에 내놓겠다던 당초 요구는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이) 내일이라도 1천 억(을 줄) 가능성이 있다, 해 보자, 이런 식으로 나올 리도 없고. (그렇게) 나오면 문제가 또 달라지겠지만. 이건 이제 끝난 걸로.]

다만 자신이 상주본을 훔쳤다고 주장한 사람들의 처벌과 진상규명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8년 전, 한 골동품업자가 배 씨가 상주본을 훔쳐갔다고 고소해 법적 다툼이 벌어졌는데 민사재판에선 골동품업자가 승소하고, 형사재판에선 배 씨가 무죄 판결을 받는 상황이 벌어진 겁니다.

문화재청은 계속 협의를 시도하고 있지만, 배 씨가 우선 상주본의 보존 상태만이라도 확인해 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VJ : 정영삼)   

많이 본 뉴스